2022.10.01 (토)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5.4℃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9.6℃
  • 맑음고창 13.9℃
  • 맑음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2.5℃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6•1 지방선거 당선자 진기명기

김용일 시의원 65세 최고령, 기노만최락의 3선으로 최다선

시의원 국민의힘 3석, 구의원 민주당 8석, 국민의힘 7석

 

온 국민 아니 온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었던 대선과 윤석열 대통령 취임 등 많은 정치적 변화가 시작된 가운데 진행되었던 6.1지방선거가 끝나고 많은 개표위원들의 밤샘 작업후 드러난 결과 많은 기록들이 쏟아졌다.

코로나 확진자들까지 모든 투표자의 투표가 종료된 후 19시30분 경부터 개표장인 명지전문대 체육관에 도착하기 시작된 투표함은 19시30분경 사전선거 투표함 개표를 시작으로 새벽까지 5시경까지 이어진 개표는 많은 기록을 남긴채 폐장됐다.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박빙이 예상됐던 가운데 결과는 예상대로 국민의힘 이성헌 후보의 박빙 속 비교적 여유로눈 6.63%의 표차로 당선되었으며 국민의힘은 구청장을 비롯 시의원3석과 구의원의 경우 나번 당선자가 국민의힘에 1명, 더불어민주당에 2명이 당선해 15석중 더불어민주당이 8석으로 지난 8대의회에 이어 9대의회도 다석을 차지했다.

 

특히, 시의원에 당선된 국민의힘 1선거구의 정지웅(29세), 2선거구의 문성호(32) 젊은 정치초년생이며 제4선거의 김용일(65세)은 구청장 포함 총 20명의 당선자중 최고령자로 당선의 기쁨을 누렸으며 제3선거구의 이승미 당선자는 시의원 재선으로 당선돼 구청장과 함께 싹쓸이 당선의 관계를 깨고 더불어민주당으론 유일하게 당선돠기도 했다.

 

구의원의 경우 지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4개당이 당선자를 내었던 것과는 달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2개당으로 서대문구의회가 구성돼 소수 정당이 전혀 의회 진출이 되지않아 진보당 2명, 무소속 2명의 출마자가 모두 탈락해 서대문구의회의 다양성을 시도하기 어려운 여건의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

 

특히 3명을 선출하는 3개 선거구 중 가선거구의 경우 1등은 지난 7대 선거에서 제3당인 국민의당으로 당선되며 기염을 토했던 국민의힘 나번을 받은 주이삭의원이 1등으로 당선 그 진가를 이어갔으며 , 역시 국민의힘 이진삼 후보가 2등, 더불어민주당 이동화 의원이 3등으로 당선했다.

 

또한 가선거구와 라선거구가 5명씩 출마해 한 개 선거구 최다 출마를 기록했으며 연희동 단일 선거구인 나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김덕현 의원과 국민의힘 이경선의원이 무투표 당선되기도 했다.

 

이로써 비례대표를 포함 더불어민주당이 8석, 국민의힘이 7석을 차지해 양당체제고 운영케 되었으며 더불어민주당이 의회 운영의 주도권을 잡게돼 집행부와 의회가 권력을 나눠 가지게 돼 조화로운 의회운영은 물론 집행부와의 협치가 어떻게 진행될지 그 귀추가 주목되기도 하다.

 

또한 의정연륜을 살펴보면 박경희이경선 의원이 7,8,9대를, 윤유현 의원이 6, 8, 9대로 3명이 3선의원으로 최다선의원이 되었고 재선의원 이동화 의원 등7명이며 초선의원은 지난 8대 의회에서 11명이었던 것에 반해 9대에선 5명으로 그 비율이 66%로 낮아졌으나 의회를 연륜있고 조화롭게 운영하기는 적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당선자들의 연령분포를 살펴보면 30대 3명, 40대 2명, 50대 5명, 60대가 6명으로 5~60대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가운데 최연소 당선자로 가선거구에서 당선된 지난 8대의회에 이어 9대의회에서 최연소 기록을 올린 주이삭 의원과 마선거구 박진우 당선자가 공동최연소로, 최고령 당선자로 재선의 주인공인 김양희 의원이 65세로 최고령 당선자에 이름을 올렸다.

 

구의원의 평균연령은 8대의회 50세보다 세 살 많은 53세로 오히려 높아졌으며 지난 8대의회에 60대 3명이었으나 9대에는 60대가 6명으로 재선과 3선으로 포진되었으며 가장 의욕적인 의정활동을 기대할 3~40대는 4명으로 역시 초,재선의원으로 구성돼 초선의 패기와 ㅇ재선의 연륜이 잘 조화되어 제9대 의정활동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모든 당선자 중 가장 높은 득표율은 53.3%의 지지를 얻은 이성헌 구청장 당선자가 차지하였고 가장 낮은 득표율은 구의원 마선거구 더불어민주당 나번 윤유현 당선자가 17.2%의 득표로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다.

 

또 3~40대 5명중 4명이 초선의원으로 경력과 전공등을 살펴보면, 행정학, 정치학, 여성학, 디자인 특히 검정고시 출신 등 그 전공과 다양성을 통해 다양한 구민들의 생각과 소통하고 그들의 뜻을 구정에 반영하기 위해 젊은 패기를 살려 서대문구의 의정이 보다 전문화되고 의욕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여성의원은 8대와 같이 비례대표 포함 5명의 여성의원이 입성했으며 그중 3선 2명 초선 3명으로 연륜과 패기로 서대문구의 살림을 감시하고 감독해 구민들의 살림살이가 더욱 알뜰이 반영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8.15 광복77주년 나라사랑 연합기도회
지난 8월 14일 오후2시 광복77주년을 기념하며 서대문구 기독교 장로연합회(회장 강성규장로) 주최로 ‘8.15 광복절 77주년 기념 나라사랑 연합기도회가 서대문구 홍제3동 소재 서울홍성교회에서 600여 구민들이 모인가운데 국가와 서대문구의 발전을 위한 나라사랑 연합기도회를 가졌다. 이성헌 구청장과 이동화 구의장을 비롯 김영호.국회의원과 시구의원은 물론 6백여 구민들이 개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마친 성도들이 모인 가운데 시작된 예배는 부회장인 서울홍성교회 심재서 장로의 대표 기도후 서울홍성교회 크라운찬양대와 홍성윈드오케스트라의 특별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또한, 거룩한빛광성교회 원로목사이며 (사)크로스로 대표, 미래목회포럼 이사장이신 정성진 목사는 에스겔 37장 15~23절 말씀으로 ‘미완의 해방을 통일로’라는 제하의 설교말씀을 통해 통일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그리스도인의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정치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해 북아현성결교회 신건일목사 △평화통일과 북한선교를위해 서울보은교회 손덕현목사 △차별금지법 제정 철회를 위해 증가교회 백운주목사 △서대문구 지역복음화를 위위해 장로연합회 증경회장인 오환인 장로 △코로나 완전퇴치를 위해 장로연합회 증경회
정지웅 시의원 교육청 추경안, 넘치는 재원과 대책 없는 사업 확‘방만 예산’지적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지웅 서울시의원(국민의힘, 서대문1)은 5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교육청이 편성한 2022년도 제2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추경안 심사 보류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지난 7월 25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2022년 제2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경안 등 4건에 대해 ‘심사보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정지웅 의원은 이날 “교육위원회에서 교육청 추경안에 대해 ‘심사 보류’ 결정을 내린 이유는 교육위원으로서 더 나은 서울교육, 우리 아이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는 서울교육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이번 교육청이 제출한 추경안은 한마디로 넘치는 재원과 대책 없는 사업 확대로 점철된 ‘방만 예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이번 추경예산안의 증액분 3조 7,337억원 중 2조 7,191억원을 기금으로 편성했다. 72.8%를 기금에 적립하고 27.2%만 집행하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예산 편성안”이라며 질타했다. 이어 심사 보류의 또 다른 이유로 “아직도 서울시 내 학교에는 속칭 쪼그려 변기. 즉, 화변기가 곳곳에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