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8.1℃
  • 구름많음대전 8.4℃
  • 흐림대구 12.3℃
  • 흐림울산 10.1℃
  • 구름많음광주 9.3℃
  • 구름많음부산 11.2℃
  • 흐림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10.9℃
  • 구름조금강화 7.7℃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7.3℃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7.8℃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경제

인터뷰 - 강호영 연세대 장애인권 동아리 ‘게르니카’ 대표

“즐겁게 학교 다니고 싶어요”

2015년 처음으로 장애인권위원회와 총학생회와 함께 연합해서 활동하며 장애 학우들의 입장이 되어 세상을 바라보는 계기가 되어 자신도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으면서 장애인들의 인권문제에 앞장서 봉사하는 동아리 ‘케르니카’의 강호영 대표를 만나보았다 -편집자주-

▲사진설명 : 교내 장애인권 향상을 위해 일하는 연세대 장애인권 동아리 ‘게르니카’ (사진=게르니카)

“제일 힘든 건 편견이었어요. 저희가 이렇게 활동하고 얘기하지만 바라보지 않는 시선들, 아직 저희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지 않았죠.”

강호영 대표는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어서 장애인들의 인권 문제에 앞장서고 있는 게르니카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게 되었다며, 작년부터 학교 내 장애인 학생들과 함께 장애인 편의시설 확대 등 자신들의 소리를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게르니카는 작년 교내 총학생회 선거에서 시각장애학우의 투표권 보장을 위해 점자투표용지를 제작해서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게 했다. 올해부터는 모든 단과대에서 오리엔테이션 기간에 장애인지교육을 시행하였다는 강 대표.

“저희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바뀌고 있기는 하지만, 예전에 복지관에서 발달장애인의 불미스러운 사건 이후, 인터넷 상에서 장애인이라도 봐줄 수 없다는 등의 댓글을 보았다.”며 “사실 장애의 유형은 많은데, 이 사건으로 인해 사람들이 장애인을 일반화 시켜 장애인을 더욱 무시하게 되니 속상하다.” 고 안타까워 했다.

올 한해 강 대표는 국제캠퍼스와 송도캠퍼스간의 이동권, 장애인권문화제, 교내 안전 3가지에 초점을 두겠다며 “보시다시피 학교가 지금 공사 중이어서 안전에 대해 많이 우려가 돼요.” “안전에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어 있지 않고 교내 장애 학우들에게 물어보니 장애인 대피 교육을 받았다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2015년 처음으로 장애인권위원회와 총학생회와 함께 연합해서 활동하게 된 가운데 게르니카는 5월 교내에서 장애인권 문화재를 진행한다. 비장애인들이 2시간 동안 휠체어를 타고 돌아다니며 휠체어 타는 장애인들이 얼마나 불편한지 직접 체험할 예정이라고 한다.

강 대표는 “이를 통해 비장애 학우들이 휠체어를 타는 장애 학우들이 셔틀을 타지 못해 지하철로 이동하는 것이 얼마나 불편한 일인지, 장애 학우들의 입장이 되어 세상을 바라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저 다른 학생들과 같이 학교를 즐겁게 다니고 싶다는 강 대표, 마지막으로 그녀는 우리나라 장애인 정책 담당자에게 부탁을 남긴다. “실생활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어요.

우리나라를 보니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많이 부족함을 느꼈어요.” “어떤 엘리베이터에는 점자가 잘못 표기 되어 있는 경우도 많아요. 장애인을 위한 시설을 잘 마련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의도 장애를 안고 있으면서 장애인 학우들을 위해 애쓰는 강호영 대표와 장애인 인권동아리 게르니카를 통해 장애인들을 바라보는 시각의 변화는 물론 장애 학우들이 차별없이 개인과 단체 혹은 학교와의 관계속에서 불편함이 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는 분위기는 물론 훌륭한 사회인으로 성장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박지현 학생기자 bathyun01@naver.com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