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3.8℃
  • 흐림대구 21.8℃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2.4℃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2℃
  • 맑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5.3℃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칼럼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조충길 본지 발행인

 

며칠전 6.25 73주년에 관한 행사장에 참여하여 뜻 밖에 오래 전 기억을 떠올리는 시간을 가졌다.

 

6.25 참전용사들, 월남전 참전용사들, 전몰 미망인 등 전쟁의 아픔을 몸소 겪었거나 또한 그들을 가족으로 안타까운 시간을 가졌던 어르신들을 모시고 행사가 시작됐다.

 

요즈음 그 어디서도 보기어려운 애국가를 4절까지 제창하는 어르신들의 음성이 유난이 우렁차다.

 

그리고 마지막 6.25의 노래를 제창했다.

 

아 아 잊으랴 어찌우리 이날을

조국을 원수들이 짓밟아 오던 날을

맨 주먹 붉은 피로 원수를 막아내여

발을 굴러 땅을 치며 의분에 떤 날을

 

참으로 기억도 가물가물한 오래전 불렀던 노래였음에도 입이 기억을 하는지 따라부르는 나의 모습을 보며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

 

6.25 73주년이니 학도병으로 참전했어도 이미 80대 후반이 넘었으며 이제 3만8천6백여분만이 생존해 계시며 월남참전 용사도 57년이니 70후반에서 80대가 되었다.

 

이 날 6.25의 노래를 부르며 불현 듯 자신을 돌아본 것은 바로 나를 비롯한 우리 모두는 우리의 아픈 역사는 물론 역사의 산 증인이신 이분들을 너무나 잊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죄송함이었다.

 

바로 며칠전 부산의 한 마트에서 80대의 참전용사가 몇차례에 걸쳐 8만여원의 생필품을 절도해 적발된 일이 일어났다. 목숨을 걸고 이 나라를 위해 피흘려 싸우시며 이 나라를 지켜 낸 그분이 생활고로 인해 마트에서 절도를 한 불행한 사건이었다.

 

우리는 기억한다. 광주 민주화 운동이다, 세월호 사건이다. 얼마나 이 나라를 온 국민을 초죽음으로 몰고가며 몇십년을 몇 년을 두고 떠들고 있으며 그들에게 국가에서는 어떤 배상을 했는지, 그 사건을 폄하자는 것은 전혀 아니다. 그것이 잘못 됐다고 지적하는 것도 아니다.

 

상대적으로 이 나라를 위해 목숨바쳐 피흘리신 그들을 위해 우리 정부는, 우리 국민은 무엇을 어떻게 하였느냐 하는 것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그분들의 명예 수당이 지자체에 따라 심짇어 8만원으로부터 60만원까지 천차만별이다. 가난한 지자체는 조금밖에, 부자 지자체는 조금 여유있게 이게 말이나 되는 얘기냐 하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다.

 

그분들이 살아서 우리의 옆에서 우리의 역사를 증언해 주실 날이 얼마나 될 것인데 그분들을 그런 타까운 자리로 몰아 넣은 천하에 못된 후손들, 후배들은 아닌지

 

행사때마다 참석한 많은 기관장들은 6.25전쟁 73주년을 얘기하며 어르신들을 위해 뭐 든 다 할 것 같은 미사여구를 풀어 놓는다.

 

선거판이 벌어질 때 마다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당선되기만 하면 뭐든 원하는 것 대 해 줄 것 같이 손을 잡고 인사를 하고 부등켜 안고 하는데 지나고 나면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이제 이땅에 게실날 도 얼마 안 남았는데 언제까지 그분들을 기만할 것인지 그져 안타까운 마음 뿐이다.

 

가깝게는 지방정부로부터 중앙정부에 이르기까지 모든 리더십들을 향해 큰 소리로 외치고 간절한 마음으로 요청하고 싶다.

 

이제 얼마남지 않은 그분들의 남은 삶은 좀더 편안한 삶이 될 수 있도록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74주년에는 조금이라도 달라져있기를 빌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허공을 바라본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언제나 국민을 가장 앞에 두고 겸허하게 뜻을 받들며 제대로,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김동아 서대문갑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안녕하십니까 22대 총선 서대문구갑 당선자 김동아입니다. 저를 선택해주신 서대문구 주민 여러분들께 우선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매서운 민심이 확실하게 드러난 선거였습니다. 윤석열 정부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 서대문구 주민들의 민생을 챙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서대문구에 출마를 하면서 산적한 지역현안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서대문구는 서울의 중심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북아현2,3구역과 연희동 공공재개발이 제 속도를 내고, 충현동, 천연동, 홍제동 등의 재개발에 시동이 하루 빨리 걸리도록 집중하겠습니다. 비록 제가 야당 소속이긴 하지만, 지역발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당파를 초월해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이성헌 서대문구청장님과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과 민원 해결에 빈틈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들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판단은 서릿발 같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보내주신 압도적인 지지가 결코 민주당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