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칼럼

창간 32주년 기념사 변화에 앞장서서

새 술은 담을 새부대로 변화하는 서대문신문으로

‘더 정직한 신문, 더 소통하는 신문, 더욱 신뢰받는 신문’으로

With Seodaemun, With Seodaemun people, With Justice !!!

조충길 본지 발행인

 

사랑하는 서대문구민 여러분, 그리고 서대문신문을 사랑해 주시는 애독자 여러분,

 

그리고 서대문신문의 오늘이 있기까지 조언과 질책을 아끼지 않았던 많은 분들에게 창간 32주년을 맞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인해 경악과 혼돈에 빠져 허덕이는 가운데에서도 시간은 흘러갖고 그 변화와 흐름속에 서대문신문은 또 한해의 지면을 채워오며 창간 32주년을 기념하는 특집호를 발행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모든 환경은 너무나도 많은 변화를 가져 왔습니다.

 

선진국에서나 볼수있었던 재택 근무라는 낮선 근무환경도 이젠 일상이 되어버렸고 꿈과 희망에 부풀었던 많은 이들이 코로나로 인한 우울과 무기력, 불안과 같은 부정적인 마음의 변화를 뜻하는 코로나불루라는 말이 또 한편의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기도 합니다.

 

하루하루가 다르게 좋은 수치는 내려가고 나쁜 수치는 자꾸만 올라가며 우리의 가슴을 시꺼멓게 태우는가 하면 가장 무서운 것은 옛날의 일상으로 이젠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은 사라지고 자존감도 무너져버린 우리들의 패배감 일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돌아갈 수 없는 것이 아닙니다. 아니 돌아갈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지금의 우리들의 현실을 그져 담담히 받아들이고 돌아가려 애쓰는 것이 아니라 이로 이해 변해버린 현실과 더욱 변해갈 미래를 바라보며 보다 나은 내일로 나아가기 위해 변화의 물길에 나 자신을 맡기는 것입니다. 그냥 맡기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변화의 물길에 나를 넣어 나 또한 그 변화의 속에 젖어들어 가는 것입니다.

 

변화의 일상에 빠져 허덕이는 것이 아니라 그 변화를 주도하며 변화를 이끌어 갈 수 있다면 이야말로 서대문 지역언론의 한 귀퉁이를 담당하고 있는 우리 서대문신문의 바람직한 현재요 미래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변화만이 살길임을 우리 모두는 너무나 잘 알고 있으면서 막상 무엇을 어떻게 변화해 가야 할지 몰라 생각만 하다 한해가 또 지나버린 것은 비단 우리 서대문신문 만은 아닐 것이다.

 

문제는 변화의 새물결 속에서도 과거의 생각과 습관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일상의 회복이 아니라 변해버린 일상을 새로운 우리의 일상으로 만들어 가는 것,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우리의 일상을 만들어 가는 것, 그 일상을 담아 갈 수 있는 새 부대를 준비하는 것,

 

32년의 세월속에 낡아버린 서대문신문이라는 부대를 새로운 서대문신문이라는 튼튼한 새 부대로 만들어 가는 것, 성서에도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는 명언이 있지 않는 가

 

‘정직한 신문, 소통하는 신문, 신뢰받는 신문’을 모토로 내 걸며 새출발을 시작한 지도 7년이 지나고 8년을 준비하고 있다.

새 부대는 새로운 모토를 준비하는 것 만이 아닐 것이다. 서대문신문을 보다 정직한 신문으로, 보다 소통하는 신문으로, 더욱 신뢰받는 신문으로 만드는 것, 그것이 서대문신문의 가져야 할 새부대라는 사실을 서대문신문을 아껴 주시는 많은 애독자들을 향해 보다 정직한 신문으로, 보다 소통하는 신문으로, 더욱 신뢰받는 신문으로 거듭나겠다고 저 자신을 향해 33만 서대문 구민들 앞에 다짐하며 이를 밑거름으로 새로 올 50년, 100년을 위해 쌓아왔던 세월처럼 또 한세대를 그렇게 쌓아갈 것입니다.

 

오직 서대문구에서 서대문구민으로 만 살아온 56년의 시간들, 그리고 어머님, 내 가족들, 내 자녀들, 그리고 이제 그 자녀의 자녀와 함께 가족 4대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서대문구와 함께 변화의 최전선에서 한줄 한줄 써 내려갈 서대문신문, 구민들과 함께 새로운 한세대를 새롭게 써 내려갈 서대문신문으로 함께 하도록 끊임없는 사랑과 격려, 조언과 질책을 당부드리며..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