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30 (금)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2.0℃
  • 흐림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3.4℃
  • 맑음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0.2℃
  • 흐림보은 1.9℃
  • 흐림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7.1℃
  • 구름조금경주시 4.6℃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의정

문성호 서울시의원, 악강성 민원인 지옥 끝까지 쫓아가 법적 책임 물어야

120다산콜재단과 홍보기획관 악강성 민원인에 대해 강력 대응할 것을 주장

상담사들 상하게 하면 지옥 끝까지 쫓아가 법적 책임 물을 자세로 임해야

 

서울특별시의회 문성호 의원(국민의힘, 서대문2)은 11월 2일과 3일,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회의실에서 개최된 120다산콜재단과 홍보기획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상담사들을 향한 악강성 민원에 대해 강력 대응해야 함을 주장하였다.

 

일찍이 120다산콜재단은 악강성 민원으로 인해 상담사들의 피해가 속출한 바 있다. 이에 내부에서 악성민원 대응계획 수립 후 2012년부터 꾸준히 감소한 상태이나, 최근 개설한 챗봇에서도 악강성 민원이 발생하므로 솜방망이성 조치가 아닌 엄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견해이다.

 

보고받은 자료를 확인한 문성호 서울시의원은 실제로 상담사와 연결 후 의미를 알 수 없는 말을 반복하거나, 상담사를 향해 이유 없이 성희롱 및 욕설을 퍼붓는 등의 악강성 민원이 있음을 확인하였으며, 그 내용은 보고자료는 물론 행정감사장에서도 거론하지 못할 만큼 추악한 내용으로 가득하다고 밝혔다.

 

120다산콜재단에서 더욱 편리한 상담서비스를 위해 개설한 챗봇에서도 89차례나 폭언과 성희롱이 이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를 확인한 문성호 시의원은 “살면서 웬만한 욕설과 혐오성 발언은 보았다고 생각했는데, 나는 햇병아리나 마찬가지였다.”라며 혀를 찼다. 다행히 해당 악강성 민원인은 재단에 의해 고소되어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이다.

 

서울시 홍보기획관 산하의 응답소와 열린민원실, 민원안내관에게도 마찬가지다. 특히 열린민원실과 민원안내관은 직접 보고 소통하는 대면임에도 불구하고 폭언과 욕설, 성희롱, 협박과 같은 위협행위가 적지만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다.

 

문 의원은 이어 “챗봇 악강성 민원인이 첫 법적 조치자라는 사실에 만족하지 말고 계속해서 상담사에게 피해를 주는 악강성 민원인은 즉각 법적 조치를 가하기 바란다.”며 “우리 상담사들의 털끝 하나라도 상하게 한 사람은 지옥 끝까지라도 쫓아가서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각오로 임할 것.”이라 120다산콜재단 이사장과 홍보기획관에게 강조했다.

 

또한 문 의원은 피해를 당한 상담사들을 힐링데이라 하여 한 번에 몰아서 치료하지 말고 폭언, 위협, 성희롱 등 피해유형에 따라 각 전문 상담사들을 통해 치료하여 혹여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새로운 출발 행복한 동행, 작은 결혼식’ 개최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서울서부지소(지소장 양희철)는 지난 10월 27일 일산 동구 소재 엘스튜디오에서 법무보호대상자의 「새로운 출발 행복한 동행을 위한 작은 결혼식」을 개최하였다. 뜻깊은 이날의 행사는 서울서부지소 늘푸른보호위원회 박건택 회장, 취업지원위원회 신주희 회장과 마더위원회 박영옥 회장 등 자원봉사자 10여명과 서울서부지소 양희철 소장을 비롯한 직원 5명이 함께하여 부부의 새로운 출발, 행복한 동행을 기원하였다. 결혼식의 주인공인 표영식(20, 가명), 김혜원(18, 가명) 부부는 어린 나이에 만나 사랑과 책임감으로 가정을 이루었지만 어려운 경제사정으로 인해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고 지내 오던 중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서울서부지소의 지원을 받아 작지만 아름다운 결혼식의 주인공이 되었다. 관계자들은 물론 자원봉사자 모두의 따뜻한 마음과 함께 특히 마더위원회 곽경희 위원이 직접 손으로 지어 만든 청사초롱과, 배넷저로리, 속싸개, 애착인형, 아기신발 등 아기용품은 어머니의 마음이 가득담긴 가슴 따뜻한 선물로 당사자들은 물론 참여한 모든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기도 했다. 결혼식을 주관한 양희철 지소장은 “용기를 내어 가정을 이룬 이들 부부를 축복하며, 「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