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4.6℃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의정

조상호 시의원 발의 서울시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조례안 본회의 통과

서울시와 소속기관 구성원 성희롱·성폭력 심의기구 고충심의위원회 기능 강화

성희롱·성폭력 없는 직장문화 확산에 서울시가 선도적 역할해야

URL복사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구 제4선거구)이 대표로 발의한 「서울특별시 성평등 기본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9월 10일(금) 서울시의회 제302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해당 조례안은 서울시장이 발의한 조례안과 병합심사 후 위원회 대안으로 통과되었다.

 

개정안을 발의한 조 의원은 “서울시 직원 간 성비위 문제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제 식구 감싸기, 솜방망이 징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서울시와 소속기관 구성원의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심의하는 고충심의위원회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해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예방하고 피해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제안 이유를 말했다.

 

해당 조례안은 그간 서울시 지침으로 운영해 온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예방에 관한 사항을 규칙과 조례로 상향 입법하고, 성희롱·성폭력의 판단 등을 심의하기 위한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의 설치·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조례로 규정하였다. 서울시 조직 구성원들에 대한 구속력을 강화하고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인식 확대를 도모하기 위한 조치이다.

 

또한 비밀유지 의무를 고충심의위원회 위원 등 사건 심의 과정에 참여한 사람까지 확대하여 성희롱·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방지를 강화하였다.

 

한편, 조상호 의원은 “해당 조례안은 서울시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을 예방하고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의 일환”이라고 강조하며,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서울시 직원부터 상호존중하고 보호하는 선도적 사례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市 노량진역 인근 840세대 역세권 청년주택…공공성 50% 최대 확보
조감도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 노들로변에 청년 주거와 여가, 취업준비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이 지하7층~지상43층 총 840세대(공공임대418·민간임대422) 규모로 건립된다. '25년 9월 입주 예정이다.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은 민간사업자에 대한 용도지역 상향과 용적률 인센티브, 역세권 범위 완화 등 추가 공공기여를 통해 총 대지면적의 50%를 기부채납 받아 공공성을 최대로 확보한 사례다. 기부채납을 통해 늘어나는 공공물량으로 공공임대주택과 청년 밀집지역인 노량진의 지역 특성을 반영해 시가 운영하는 청년일자리지원시설이 들어선다. 단지 내 주민공동시설인 작은도서관, 피트니스센터, 어린이집 등이 함께 조성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의 전체 공급 물량은 만19세 이상 만39세 이하 무주택, 자동차 미소유 대학생‧청년‧신혼부부에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된다. 418세대 공공임대주택은 주변 임대료 시세 30% 수준으로 공급된다. 422세대의 민간임대주택 중 85세대는 특별공급 시세 85%, 337세대는 일반공급 시세 95%이하 수준으로 공급된다. 시는 사업초기 제기된 일부 역세권 청년주택의 좁은 면적과 세대 내 빌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