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유휴공간 활용한 공동체·문화플랫폼에서 사진전 개최

공방 천연정에서 '서울 도심 속의 옛날, 천연충현 마을' 주제로

URL복사

서대문구가 유휴공간인 前 대동문화사 건물(통일로9길 6-12)을 공동체 및 문화복합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모집공고와 심사를 거쳐 천연충현 도시재생주민협의체 회원 등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천연충현마을협동조합’과 예비사회적기업 ‘㈜백지장’을 운영 팀으로 선정했다.

 

이 2개 팀은 천연동 도시재생복합센터 착공 전까지 해당 공간(대지면적 1,050㎡, 3개동)에서 사업을 추진한다.

 

㈜백지장은 건물의 기존 이름에서 착안해 ‘백지장 서대문 대동인쇄’와 ‘백지장 서대문 빈 사택’으로 조성했으며 각종 모임, 클래스, 전시, 공연, 촬영, 플리마켓 등을 진행할 다양한 활동가를 유치하고 있다.

 

또한 서대문역에 위치한 맛 골목을 중심으로 지역 콘텐츠를 온라인에 제공할 뿐만 아니라, 청소년·청년모임 개최 및 지역 내 일자리 제공 등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천연충현마을협동조합은 저층 주택이 많이 분포한 천연충현동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주민들이 간단한 집수리와 골목환경 개선을 할 수 있도록 목공교육 및 공구를 대여하는 ‘공방 천연정’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가죽공예·프랑스 자수 프로그램 및 플리마켓을 열고 리앤업사이클(RE&Upcycle) 활동 등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준비 중이다.

 

특히 새롭게 탈바꿈한 공방 천연정에서는 이달 18일부터 31일까지 약 2주간 ‘서울 도심 속의 옛날, 천연충현 마을’을 주제로, 사진작가 5명의 시선으로 천연충현동의 정취를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천연충현 도시재생주민공모사업에서 선정된 수(燧)mera (대표제안자: 구언모) 팀이 ▲시간이 겹겹이 쌓인 역사의 흔적 ▲천연충현동의 주거 건축물 ▲떡 골목 ▲전통시장(영천시장) ▲천연충현의 사람들 등 5개 주제로 4개월간 촬영한 40여 점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창의적 아이템으로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길 바라며, 이번 전시행사와 같이 주민참여형 생활문화 아카이브 활동을 통해 지역의 다양한 역사문화콘텐츠가 발굴·기록돼 천연충현동을 브랜딩하는 데 기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공공재개발 사업지 자치구별 최소한 1곳씩 선정해야
김호진 시의원 (제2선거구) 공공재개발 최종 시범사업지 선정을 둘러싼 경쟁에 불이 붙은 가운데, 필연적으로 재개발 소외지역이 발생할 수밖에 없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균등한 기회 보장 필요성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2)은 16일 제298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은 시민의 주거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이다”면서 “공적지원을 통해 이루어지는 만큼, 재개발 소외지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자치구별 최소한 1곳의 사업지 선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 결과 19개 자치구에서 총 70곳의 사업지가 접수됐다. 이 중 과거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지연 등으로 해제된 지역 24곳이 신청했고, 절반가량은 정비사업 미지정구역으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지역에서 대거 신청했다. 이러한 공공재개발의 흥행은 서울시의 미진했던 재개발 사업에 대한 염원과 낙후된 주거환경이 개선될 수 있다는 시민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신청 사업지 모두 우열을 가릴 것 없이 참여 열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애석하게도 모든 사업지가 개선된 주거환경으로 거듭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접수된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