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3.1℃
  • 흐림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4.5℃
  • 구름조금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8℃
  • 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의정

서대문구의회, 관내 기관과 단체 등 간담회 가져

서대문경철서, 서대문구상공회 등 각종 현안문제 의견 나눠

서대문구의회(의장 윤유현)은 유승렬 서대문경찰서장을 비롯 서대문구상공회 김남전회장 등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현안 문제 등 의견을 나누는 등 간담회를 가졌다.

윤유현 의장과 홍길식 부의장은 서대문경찰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두 기관은 서대문구의 전반적인 안전, 치안 강화를 위해 서로 협력할 것을 약속함은 물론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합동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아동학대 예방 및 취약계층 안전 대책 등이 시급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나누기도 했다.

또한 서대문구상공회와 간담회를 진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경기 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이에 대한 상공인들의 고민과 다양한 의견을 직접 듣는 자리도 마련했다.

특히, 서대문구상공회 임원진들은 뜻하지 않는 코로나19여파로 그야말로 앞날이 보이지 않는다고 입을 모으며 작은 가게를 하는 소상공인은 물론 관내 중소기업들 모두가 코로나 이후가 더 걱정되기는 마찬가지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서 현재 소상공인들이 바라는 실질적인 지원 방안이나 지역 경제 충격을 위한 다양한 대응책 등을 함께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서와의 간담회를 마무리 하며 “앞으로도 구의회는 서대문경찰서와 협력해 치안 사각지대 찾기나 지역별 안전 진단 등을 통해 구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서대문구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상공인들에게 “소상공인들이 공감하는 지원정책을 펼치고는 있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다”며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많은 이야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하는 등 의미있는 전반기 의정활동을 마무리 하기도 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주이삭 의원, 지하보행네트워크 사업 강력 비판
“시민 안전문제 제대로 짚지 못하고 과소 책정한 사업비 495억을 누가 믿나?” “‘시민의 발’인 3호선 지하철이 멈출 수도 있는 상황, 꼭 해야 하나?” 495억 ‘부실’ 용역보고서로 진행한 ‘졸속’ 재정투자심사 … 다시 진행해야 주이삭 서대문구의원(충현,천연,북아현,신촌동)은 지난 18일 서대문구의회 2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하보행네트워크 사업 문제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주이삭 의원은 “현재 495억 예산을 산출한 ‘홍제역~홍은사거리 구간 지하보행네트워크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용역보고서’는 철저히 집행부의 사업 추진을 위한 ‘맹탕보고서’”라고 말했다. 또한 주 의원은 “아무리 기본계획과 타당성 조사를 위한 용역이라지만 500억원에 가까운 구민 혈세를 책정할 정도라면 상당히 내실 있게 구성되어야 하나 그렇지 못했다”며 “허점이 다수 발견되면서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시민 안전문제 제대로 짚지 못하고 과소 책정한 사업비 495억을 누가 믿나?” 주 의원은 먼저 지하보도와 3호선 홍제역 연결부에 위치하고 있는 ‘환기구’를 이전해야 함에도 이를 예측하지 못하고 산출한 사업비를 문제 삼았다. 작년 10월 작성된 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