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동두천 22.7℃
  • -강릉 21.9℃
  • 흐림서울 24.0℃
  • 흐림대전 23.3℃
  • 흐림대구 25.0℃
  • 박무울산 21.8℃
  • 흐림광주 23.4℃
  • 박무부산 22.1℃
  • -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0.9℃
  • -보은 22.6℃
  • -금산 22.1℃
  • -강진군 22.2℃
  • -경주시 23.0℃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3.1절 101주년 기념해 간소한 순국선열 참배 진행

순국 100주년 맞은 유관순 열사의 옥사 찾아 헌화하고 묵념

서대문구가 3.1절 101주년을 맞은 1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순국선열 참배 행사를 가졌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1908년 일제에 의해 경성감옥이란 이름으로 개소된 이래, 3.1만세운동으로 잡혀온 유관순 열사가 숨을 거두는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이 고난을 치른 역사의 현장이다.
구는 시민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년 3.1절에 개최돼 오던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행사를 취소하고, 최소한의 간부 직원들이 참여하는 간소한 순국선열 참배로 대신했다.
이날 문석진 구청장은 역사관 내 추모비를 찾아 ‘선열들의 독립에 대한 염원과 함성을 서대문구민은 항상 기억하겠습니다’란 글을 방명록에 기록했다. 또 헌화, 분향한 뒤 간부 직원들과 함께 묵념했다.이어 올해 순국 100주년을 맞은 유관순 열사의 옥사를 찾아 헌화하고 묵념했다.
문 구청장은 “101년 전 엄청난 시련 속에 있던 우리 민족이 총칼의 위협 앞에서도 3.1만세운동을 일으켰듯이 우리 국민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어려움을 충분히 헤쳐 나갈 수 있다”며 “이 난관을 온 국민이 마음을 모으고 단합해서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역설했다.
신지윤 기자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주이삭 의원, 지하보행네트워크 사업 강력 비판
“시민 안전문제 제대로 짚지 못하고 과소 책정한 사업비 495억을 누가 믿나?” “‘시민의 발’인 3호선 지하철이 멈출 수도 있는 상황, 꼭 해야 하나?” 495억 ‘부실’ 용역보고서로 진행한 ‘졸속’ 재정투자심사 … 다시 진행해야 주이삭 서대문구의원(충현,천연,북아현,신촌동)은 지난 18일 서대문구의회 2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하보행네트워크 사업 문제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주이삭 의원은 “현재 495억 예산을 산출한 ‘홍제역~홍은사거리 구간 지하보행네트워크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용역보고서’는 철저히 집행부의 사업 추진을 위한 ‘맹탕보고서’”라고 말했다. 또한 주 의원은 “아무리 기본계획과 타당성 조사를 위한 용역이라지만 500억원에 가까운 구민 혈세를 책정할 정도라면 상당히 내실 있게 구성되어야 하나 그렇지 못했다”며 “허점이 다수 발견되면서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시민 안전문제 제대로 짚지 못하고 과소 책정한 사업비 495억을 누가 믿나?” 주 의원은 먼저 지하보도와 3호선 홍제역 연결부에 위치하고 있는 ‘환기구’를 이전해야 함에도 이를 예측하지 못하고 산출한 사업비를 문제 삼았다. 작년 10월 작성된 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