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19.9℃
  • 맑음강릉 20.7℃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2.6℃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21.6℃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5.9℃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은평성모병원 확진환자 홍제1동 거주자로 밝혀져

가족 2명에 자가 격리 조치 통보, 집과 주변 방역소독 실시
은평성모병원 환자 이송 요원으로 근무, 중앙의료원에 격리
구민 이용 일부 공공시설의 휴관 연장, 구청 홈페이지 참조

20일 밤 10시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의 집이 서대문구 홍제1동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이 환자는 앞선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송 요원으로 근무했으며, 확진 판정 후인 21일 0시에 119를 통해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조치됐다.

이후 21일 오전 9시 질병관리본부의 재검사에서 최종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 환자와 함께 거주하는 가족은 2명(부친, 형)으로, 서대문구는 21일 오전 11시경에 이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를 통보했으며 위생키트를 배부했다.

이어 오후 4시경에는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확진자의 집과 주변에 대해 1차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추가 방역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자의 집 주변 어린이집 8곳에 대한 휴원을 권고했다.

참고로 이 환자는 대구 지역과 코로나 유행 해외 국가를 방문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대문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며 “방역 소독 등 관련 조치는 매뉴얼에 따라 즉각 시행됐다”고 밝혔다.

한편 서대문구는 구민이 이용하는 일부 공공시설에 대해 휴관을 연장했으며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주이삭 의원, 지하보행네트워크 사업 문제점 지적해
“시민 안전문제 제대로 짚지 못하고 과소 책정한 사업비 495억을 누가 믿나?” “‘시민의 발’인 3호선 지하철이 멈출 수도 있는 상황, 꼭 해야 하나?” 495억 ‘부실’ 용역보고서로 진행한 ‘졸속’ 재정투자심사 … 다시 진행해야 주이삭 서대문구의원(충현,천연,북아현,신촌동)은 지난 18일 서대문구의회 2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하보행네트워크 사업 문제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주이삭 의원은 “현재 495억 예산을 산출한 ‘홍제역~홍은사거리 구간 지하보행네트워크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용역보고서’는 철저히 집행부의 사업 추진을 위한 ‘맹탕보고서’”라고 말했다. 또한 주 의원은 “아무리 기본계획과 타당성 조사를 위한 용역이라지만 500억원에 가까운 구민 혈세를 책정할 정도라면 상당히 내실 있게 구성되어야 하나 그렇지 못했다”며 “허점이 다수 발견되면서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시민 안전문제 제대로 짚지 못하고 과소 책정한 사업비 495억을 누가 믿나?” 주 의원은 먼저 지하보도와 3호선 홍제역 연결부에 위치하고 있는 ‘환기구’를 이전해야 함에도 이를 예측하지 못하고 산출한 사업비를 문제 삼았다. 작년 10월 작성된 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