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0.0℃
  • 구름조금대전 1.6℃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4.2℃
  • 구름조금광주 3.4℃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3.4℃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칼럼

돌아온 정치의 계절ㆍㆍㆍ빤이 보이는 이합집산

벌써 눈앞에 등장한 정치의 계절
본격적인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면서 19일 현재 서대문구갑 지역에 5명, 서대문구을 지역에 7명, 총 12명이 예비후보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갑지역에는 자유한국당 전 당협위원장인 이성헌씨가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을 한후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는가 하면 민중당에 전진희씨 그리고 그 이름도 생소한 국가혁명배당금당에서 3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그런가하면 을 지역에서는 전 자유한국당 서대문을 당협위원장인 이동호씨를 비롯 전 서울시의원을 지낸바 있는 김수철씨, 역시 서울시의원을 지냈던 송주범씨, 구청장 후보였던 안형준씨 등 4명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친후 경선을 향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는가 하면 서대문갑 지역과 마찬가지로 국가혁명배당금당에서 김미자, 한문형, 오수청 등 3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해 역시 본선을 향한 경선의 힘찬 발걸음을 채족하고 있다.
게다가 지난 19일에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입국하면서 공항에서의 기자회견을 통해 중도를 표방하며 여야를 향해 날선 비판을 소리를 높이며 정계복귀를 선언하는가 하면 지난 연말 현재 34개의 정당이 등록되었고 16개 정당이 창당 준비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된 바 있다.
앞으로 몇 개의 정당이 더 생겨 날 것인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후보자라는 이름으로 우리들의 귀와 우리들의 눈을 혼란케 할 것인지, 우리 국민들은 총선 때문에 얼마나 혼란을 겪게 될찌. . . .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지난 20대 총선시 21개 정당이 선거에 참여해 투표용지가 30cm에 달했다며 지금 현재 개표 시스템으로 소화할 수 있는 투표용지의 최대길이는 34cm, 등록된 정당만 참여하여도 이미 개표는 수작업으로 해야 될것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런가 하며 선거에 혼란을 줄 수 있는 현 당명에 비례를 붙인 정당의 이름은 사용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리는 등 총선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자유민주주의라는 이름아래 벌어지고 있는 이 정치행태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제 그 시작인 이 시점에서 우리 서대문구에 등록된 예비후보자가 3개 정당에 12명, 현직 국회의원 2명을 포함하면 23명,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정당에 얼마나 많은 예비후보들이 등록하여 서대문구를 예비후보 명함으로 뒤덮을까
그러다가 또 총선을 앞두고는 갈라지고 합쳐지는 소위 이합집산이 시작되겠지
그러면 또 나를 포함한 우리 어리석은 투표자들은 그들이 밝히는 명분에 고개를 끄덕이며 그 정당에, 그 후보에게 투표를 하면서 그래 이번에 당선되는 국회의원들은 잘 할거야, 그 어느때 보다는 올바른 정치를 할꺼야라고 자위하면서 투표장을 나서겠지
그 이후에는 그래도 구관이 명관이었어라고 하면서 여의도에서 벌어지는 갖가지 행태를 보면서 실망하겠지. . . .
그래도 우리는 투표장엘 가야 하겠지,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의 국민의 도리를 다하기 위해, 그래 이것 또한 한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 되리라는 확신을 가슴에 품고 우리 모두가 이 정치의 계절을 즐겨야 하겠지 
그리고 다시한번 그들의 소리도 들어보고, 그들의 프로필도 살펴보고, 그들이 어떤 삶을 살아온 사람들인지, 어떤 길을 걸어온 사람들인지 살펴봐야 하겠지, 그리고 마지막 선택의 도장을 찍어야 하겠지, 더 나은 미래를 기대하며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과 대응에 총력
서대문구가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감염병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과 선제적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입국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거주지와 연락처 파악 및 14일간의 자가 격리와 외출 자제를 위해 관내 대학에 적극적인 관리를 요청했으며, 어학당과 기숙사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학 관계자들을 소집해 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관내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에 입학식과 졸업식을 가능한 생략하고 개최 시에도 외부인이 출입하지 않는 내부행사로 열 수 있도록 권고했다. 구는 면역력이 약한 어르신과 임산부, 어린이, 영유아를 포함해 주민이 모이는 각종 행사와 회의를 취소 또는 연기할 수 있도록 각 직능단체와 유관기관에 요청했다.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수칙 안내문을 부착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비치할 수 있도록 가능한 지원한다. 아울러 마스크와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를 적극 단속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이득을 취하려는 이들이 응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중국인 방문객이 많은 게스트하우스와 음식점 등 지역 곳곳에 방역소독을 철저히 하는 한편, 혐오와 배척 행위를 막을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