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제81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개최

‘큰 나를 위해 작은 나를 바치다’를 주제로 실시

URL복사

 

제81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이 지난 11월17일 독립의 역사적 상징성이 높은 장소인 서대문독립공원 내 순국선열추념탑에서 의미 있게 진행됐다.

 

‘큰 나인 조국을 위해 작은 나를 바친 순국선열들이 계셨기에 오늘 우리가 있다’는 사회자의 멘트로 시작된 이날 기념식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 김원웅 광복회장과 국가보훈처 관계자, 문석진 구청장등 많은 내외 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됐다.

 

또한 김원웅 광복회장은 1945년 12월23일 광복 후 처음으로 개최된 순국선열추념식에서 정인보 선생이 직접 쓰고, 백범 김구 선생이 선열 제단에 봉정한 순국선열추념문을 낭독해 그날의 감동을 되새겼다.

 

특히, 민족대표 33인 중 1인으로서대문 감옥에서 순국하신 고(故) 양한묵 선생의 고손 양소운 양 등 4명의 독립유공자 후손과 군악병의 선도하고 국민대표 15명이 영상으로 참여한 가운데 다함께 애국가를 4절까지 제창해 나라사랑의 뜨거움으로 행사장을 물들였다.

 

이어 1928년 경남 마산 호신학교의동맹휴학을 주도했던 고(故) 나영철 님 등 다섯 분의 유족들에게 독립유공자 표창도 실시했다.

 

또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이 땅에 태어나서 인생을 마치는 날까지 넉넉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살아가는 나라를 다 함께 만들어 가자”며 “나라를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치고 헌신하신 선열을 기억하고 역사에 기록하는 것은 우리 후손들의 책무”라고 강조했다.또한 “우리 모두 다같이 힘을 합쳐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하고 후손들에게 ‘더 나은, 더 안정된 대한민국’을 물려주자”며 “모두가 더불어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내겠다는 대아(大我)의 길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로 81회를 맞은 순국선열의 날은 1905년 11월 17일 일제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을사늑약을 전후로 많은 애국지사가 순국해 11월 17일로 정했으며 1997년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보훈처가 기념식을 주관하고 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공공재개발 사업지 자치구별 최소한 1곳씩 선정해야
김호진 시의원 (제2선거구) 공공재개발 최종 시범사업지 선정을 둘러싼 경쟁에 불이 붙은 가운데, 필연적으로 재개발 소외지역이 발생할 수밖에 없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균등한 기회 보장 필요성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2)은 16일 제298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은 시민의 주거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이다”면서 “공적지원을 통해 이루어지는 만큼, 재개발 소외지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자치구별 최소한 1곳의 사업지 선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 결과 19개 자치구에서 총 70곳의 사업지가 접수됐다. 이 중 과거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지연 등으로 해제된 지역 24곳이 신청했고, 절반가량은 정비사업 미지정구역으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지역에서 대거 신청했다. 이러한 공공재개발의 흥행은 서울시의 미진했던 재개발 사업에 대한 염원과 낙후된 주거환경이 개선될 수 있다는 시민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신청 사업지 모두 우열을 가릴 것 없이 참여 열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애석하게도 모든 사업지가 개선된 주거환경으로 거듭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접수된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