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08 (화)

  • 흐림동두천 2.5℃
  • 맑음강릉 7.8℃
  • 흐림서울 4.0℃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9.6℃
  • 맑음고창 0.5℃
  • 맑음제주 9.3℃
  • 흐림강화 4.3℃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자치

신촌 박스퀘어로 지방자치경영대전 최우수상 수상

이대 앞 거리가게 상인들 '신촌 박스퀘어' 입점해 자영업자 안착

URL복사

 

서대문구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등 6개 정부 부처가 후원한 ‘제17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신촌 박스퀘어 4년간의 이야기’란 주제로 응모해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방자치경영대전은 우수 정책으로 탁월한 성과를 낸 지방자치단체를 발굴하기 위한 최고 권위의 정책경영대회로 시상식은 이달 15일 오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렸다.

 

올해 전국 광역·기초 지자체에서 응모한 227개 사업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인 가운데 4개 광역 지자체와 30개 기초 지자체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시 자치구들 중에서는 서대문구가 최우수상을, 다른 4개 자치구가 우수상(장관상)을 받는 등 모두 5곳이 수상했다.

 

신촌 박스퀘어(신촌역로 22-5)는 서대문구가 2018년 경의중앙선 신촌역 앞 쉼터에 컨테이너를 활용해 조성한 3층 복합구조물로 60여 개 점포에 이대 앞 거리가게 상인과 청년 창업가들이 입점해 있다.

 

서대문구가 강제 정비가 아닌 대화와 설득을 통해 이대 앞 노점상들이 새로운 상업시설에 입점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들이 불법 노점상에서 안정적인 자영업자로 자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컨테이너몰을 조성해 노점상 입점을 성사시킨 것은 전국 최초 사례다.

 

또한 이곳 2·3층에는 공모를 통해 역량 있는 청년 창업가들이 입주할 수 있도록 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구는 그간 신촌 박스퀘어 입점 상인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목표로 이화여대, ㈜이푸드랩, 한국공유경제진흥원과 협력해 다양한 상인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해 왔다.

 

그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이전과 비교해 월평균 매출액을 최대 12배까지 증가시키며 성공 신화를 쓴 매장도 나왔다.

 

신촌 박스퀘어에는 개소 이후 중앙 부처와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잇달았으며, 이번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심사에서도 ‘도심가로정책과 일자리창출의 성공적인 모델’로 호평을 받았다.

 

문석진 구청장은 수상 소감을 통해 “이번 성과는 신촌 박스퀘어에 대한 시민의 관심 속에서 외식산업 등 각 분야 전문가와 입점 상인, 구가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한 데 따른 결과”라며 “앞으로도 이곳의 발전을 위한 행정적 뒷받침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서대문구 건설사고 조사 및 재발방지에 관한 조례」 개정
김덕현 의원 (연희동) 서대문구의회 김덕현 재정건설위원장(연희동)은「서대문구 건설사고 조사 및 재발방지에 관한 조례」를 새롭게 만들었다. 최근 건설현상에서 잇따라 대형사고가 발생, 안타까운 인명사고로까지 이어지면서 전 국민을 충격에 몰아넣고 있다. 특히 부실시공은 물론 사고에 대한 위기관리, 사고 수습 전반에 거쳐 불신과 우려가 커진 것이 사실이다. 이에 김 위원장은 건설현장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시행할 수 있도록 자치구 차원의 제도를 만든 것이다. 무엇보다도 서대문구가 발주하거나 인·허가한 건설공사 중 중대건설현장사고가 발생한 경우 조사를 위한 관계공무원을 지정하고,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게 함으로써 발 빠른 대응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본다. 실제 조례안에는 중대사고 조사에 관한 사항부터 2차 피해발생 예방조치, 건설사고조사위원회 설치 및 운영, 사고현장의 협조의무에 관한 사항 등 사고 발생에 대한 모든 후속 조치가 상세하게 담겨져 있다. 이는 단순히 사고 조사와 원인 규명에 국한된 것이 아닌 2차 피해발생을 예방하고 재발을 방지, 건설공사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을 불신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조례를 발의한 김덕현 재정건설위원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