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4.1℃
  • 박무울산 21.1℃
  • 맑음광주 24.2℃
  • 박무부산 21.7℃
  • 맑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어린이 날’우리 아이 선물 뮤지컬‘우리가족’

어린이 한마당 축제 가족뮤지컬 서대문문화체육회관 대극장에서

 

서대문구도시관리공단(이사장 한운영)이 운영하는 서대문문화체육회관은 다가오는 5월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을 기념하여 5월4일~5일까지 가족뮤지컬 ‘우리가족’을 서대문문화체육회관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뮤지컬 우리가족은 영국 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을 원작으로 새롭게 창작한 작품이다. 그의 작품 중<우리 아빠>, <우리 엄마>, <우리 형>까지 모두 모아 <우리가족>을 뮤지컬로 탄생시켰다. 앤서니 브라운의 동화는 간결하면서도 유머러스한 표현 속에 담은 깊은 주제 의식과 세밀하면서도 이색적인 그림으로 사랑받아 왔다.

 

특히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평을 받을 정도로 교육계 주목받는 작가다. 최근에는 EBS방영 프로그램인 <위대한 수업>에 출연해서 그의 그림 세계에 대한 철학을 비롯하여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줬다.

 

이번 작품은 학교에서 가장 사랑하는 가족을 그려오라는 숙제를 받고 누굴 그릴까 고민에 빠진 막내. 가족회의가 있는 날 고민을 털어 놓게 되고 회의 결과, 3일간 차례대로 초유의 가족사랑 오디션이 펼쳐지는데, 가족 모두 그림 속 주인공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족의 유쾌 발랄한 우리가족 이야기를 그린 동화뮤지컬이다.

 

그동안 어린이 관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앤서니 브라운 두 작품 ‘우리 아빠가 최고야’, ‘기분을 말해봐‘의 극본과 연출을 맡았던 이종은 감독과 음악을 연출한 김온 음악감독이 협력으로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 속 이야기와 주인공들을 서대문문화체육회관 대극장 무대 위로 소환시켰다.

 

특히, 이날 공연은 매년 어린이날이면 서대문구 홍제천변과 폭포마당 일대를 뜨겁게 달궜던 어린이 축제 사이 가족뮤지컬<우리가족>이 지역 문화향유를 위한 가교 역할로 그 풍성함을 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문화체육회관 관계자는 가족을 주제로 한 뮤지컬을 통해 “유쾌발랄, 사랑듬뿍, 웃음가득한 우리 가족 행복 만들기를 시작으로 현대사회에서의 가족의 의미와 역할을 우리 아이들에게 전해주고 싶었다”며 많은 관람을 부탁했다.

 

공연은 지정석과 비지정석을 나눠 정가의 최대 35~40%까지 할인되며, 24개월 이상 관람할 수 있다. 예매는 티켓링크,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언제나 국민을 가장 앞에 두고 겸허하게 뜻을 받들며 제대로,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김동아 서대문갑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안녕하십니까 22대 총선 서대문구갑 당선자 김동아입니다. 저를 선택해주신 서대문구 주민 여러분들께 우선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매서운 민심이 확실하게 드러난 선거였습니다. 윤석열 정부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 서대문구 주민들의 민생을 챙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서대문구에 출마를 하면서 산적한 지역현안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서대문구는 서울의 중심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북아현2,3구역과 연희동 공공재개발이 제 속도를 내고, 충현동, 천연동, 홍제동 등의 재개발에 시동이 하루 빨리 걸리도록 집중하겠습니다. 비록 제가 야당 소속이긴 하지만, 지역발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당파를 초월해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이성헌 서대문구청장님과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과 민원 해결에 빈틈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들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판단은 서릿발 같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보내주신 압도적인 지지가 결코 민주당에 대